인과순환지도 습작 : Fine time again: Europe v Google

July 18, 2018

당연지사의 불협화음

 

오늘 유럽연합 통상부(European Commission 또는 유럽 위원회)는 구글에 대해 반독점 위반을 이유로 28억 달러(약 3조 원)의 벌금을 부과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이유는 핸드폰에 기본으로 설치된 구글 애플리케이션들이 소비자의 의지와 상관없이 구글의 검색 시장에서의 점유율을 높인 독점 행위라는 겁니다.

 

당연지사 1:

개인의 의사와 상관없이 프로그램을 설치하게 한 구글은 혼나야 한다. 
당연지사 2:

검색 기능을 무료로 제공하는데 이런 어마어마한 서비스에 대해 기본 설치 서비스는 소비자들이 당연하게 받아들여야 한다. 이런 서비스를 위해 구글

이 투자한 금액은 왜 이야기를 안 하나?

 

누구의 당연지사가 더 맞을까요?

 

딜레마 상황을  인과순환지도(CLD, Causal Loop Diagram)로 표현해 봤습니다. 강화 피드백 루프(+)와 균형 피드백 루프(-)가 결합한 구조를 찾을 수 있습니다. 매출이 많아지면서 구글은 지배력을 강화하고 싶어서 자동 설치를 한 것인데 이것이 후폭풍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쉽게 생각하면 강화루프를 더 강화하고 균형 피드백을 약화하는 전략을 취해야 합니다. 즉 구글 입장에서는 검색 기능을 통해 소비자의 선택을 받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구글 입장이라면 다음과 같은 전략도 생각해 볼 것 같습니다. 

 

1. 자동설치를 하면 소비자의 선택권이 줄어든다고 생각하지 말고 자동설치 하는 과정에서 소비자의 선택권이 줄지 않는다고 생각하게 만들거나 실제로 자동설치하면서 소비자의 선택권을 부여하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

2. 소비자의 선택권이 줄어들면 소비자 또는 정부가 저항한다고 생각하지 말고 소비자의 선택권이 줄었다고 하더라도 소비자나 정부가 저항하지 못하게 만들어야 한다. 예를 들어 구글의 사회적 책임 활동을 큰 규모로 진행한다든지 정부의 중요한 정책에 깊이 개입하여서 이해관계를 복잡하게 만들어서 정부와 소비자가 구글을 반대하는 의사결정을 쉽게 하지 못하게 해야 한다. 

3. 소비자의 저항이 있다고 하더라도 이 저항이 바로 소비자의 사용률 저하로 연결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즉, 구글을 욕하더라도 구글 검색기능을 어쩔 수 없이 계속 이용하도록 해야 한다. 예를 들어 울며 겨자 먹는 식으로서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검색 기능을 구축하는 것이고 소비자에게 다른 대안이 없도록 생태계를 구축하는 것, 그리고 검색 기능을 사용할수록 인센티브가 소비자에게 돌아가게 하는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모순을 극복하는 방법으로 트리즈 방식을 추천합니다.)

 

소스 출처 : https://espresso.economist.com/a79c879d28c5c8a4707d52bbaa57607f  

 

 

 

 

 

 

 

 

 

 

 

 

 

 

Please reload

Our Recent Posts

UN기후변화협상게임 공개 강좌

August 13, 2018

시스템 사고는 평생의 업

August 2, 2018

학교 교육과 시스템 사고 교육

July 25, 2018

1/1
Please reload

Tags

 

팔로우

문의

주소

(06640) 서울 서초구 서초중앙로 58, (피앤디 솔로빌) 13층 1301호 시스템리더십교육센터

©2018 by System Leadership Institute